• IT 기반 스마트 물류의
    ALL 바른 기준
    메쉬코리아는 자체 개발한 고도화된 IT 물류 솔루션과 도심 물류 거점,
    전국 단위 프리미엄 라스트마일(Last-mile) 부릉(VROONG) 배송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more

주요서비스

부릉(VROONG)은 정보기술(IT) 기반 통합 물류 솔루션과 도심 물류거점,
라스트마일(Last-mile) 실시간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쉬코리아의 물류 브랜드입니다.

MORE

최신소식

메쉬코리아는 기업과 고객, 시장과 상생하며 성장합니다.

  • 메쉬코리아, 최대 월 매출 경신…연 매출 17...

    - 장마, 태풍에도 7, 8월 연이어 월 매출 최대치 기록- 상반기 676억원 달성, 매출 호조 지속…사상 최대 연 매출 달성 눈 앞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올해 연간 매출액이 사상 최대치인 1700억원으로 예상된다고 16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7월 142억원의 최대 월 매출을 달성한 데 이어, 지난 8월 160억원을 내며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특히 7, 8월은 장마, 태풍 등의 기상 상황에도 불구하고 고성장하며 메쉬코리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이러한 매출 상승에 따라 메쉬코리아는 올해 연 매출액 17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부릉 서비스를 본격화한 2016년 대비 3000% 폭발적으로 성장한 수치며, 전년대비로도 130%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미 상반기에 676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메쉬코리아는 지속되는 매출 상승으로 1700억원의 연 매출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올해 메쉬코리아는 핵심 자산인 전국 이륜차 물류망을 기반으로 배송 카테고리 확대, 사륜차 배송 서비스 등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장하는 한편, IT 기술을 통한 플랫폼 고도화, 데이터, AI 기술을 적용한 물류 서비스 효율화 등에 힘을 기울여왔다. 또한 크라우드 소싱 서비스 ‘부릉 프렌즈’를 지방까지 확대하는 등 신규 사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는 “물류 시장 성장에 발맞춰 배송 카테고리 확대, 서비스 업그레이드, IT 기술을 통한 플랫폼 고도화 등을 끊임없이 계속해왔다”며 “최대 매출 경신은 이러한 노력에 힘입은 결과이며, 더욱 겸손한 자세로 종합 물류 기업으로 나가기 위한 경주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10.18
  • 메쉬코리아, ‘아웃백 딜리버리 서비스’ 매장 ...

    - 시범 서비스 후 이달 수도권 직영점서 정식 론칭, 전국 확대 예정 - ‘부릉 프라임’ 통해 프리미엄 배송…다양한 메뉴 집에서 편하게 즐겨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에 자사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 프라임(VROONG Prime)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4월부터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와 함께 일부 매장에서 ‘아웃백 딜리버리 서비스’ 시범 운영을 시작했으며, 9월 초 전국 30여개 직영 매장으로 확대 적용하면서 정식 서비스로 론칭했다.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와 메쉬코리아는 서비스 매장을 차츰 늘려 더 많은 고객들이 부릉 프라임을 통해 프리미엄 퀄리티의 아웃백 딜리버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는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으로, 스테이크는 물론 파스타, 버거, 샐러드 등 전 연령층의 입맛을 사로잡는 다양한 메뉴로 지속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배달 고객 수요가 늘어나면서, 아웃백의 시그니처 메뉴는 물론 새로운 메뉴들까지 딜리버리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메쉬코리아 김희종 기업영업본부장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의 메뉴를 이제 집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마치 매장에서 즐기는 것과 같은 음식의 맛과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디저트 카페 설빙 전 매장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초록마을, 올가홀푸드, 버키 등 다양한 다양한 브랜드와 계약을 맺고 배송 서비스를 확대해왔다. 특히, 음식 중심의 배송에서 디저트와 음료, H&B, 한약품까지 배송 카테고리를 확장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2019.10.07
  • 메쉬코리아, 써브웨이 배달 대행 서비스 본격 ...

    - ‘부릉 프라임’ 통해 신선한 맛 그대로 프리미엄 배송 실시- 지난 2월 시작해 전국 200여개 매장으로 본격 확대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글로벌 샌드위치 브랜드 써브웨이에 자사의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 프라임(VROONG Prime)을 본격 확대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2월부터 써브웨이 배달을 맡아 진행해왔으며, 최근 전국 200여개 매장으로 서비스를 본격 확대했다. 써브웨이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샌드위치 전문 브랜드로, 한국에서도 꾸준히 인기가 상승하면서 대표적인 샌드위치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빵 종류와 크기, 속 재료 등을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으로, 다양하고 신선한 맛을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메쉬코리아 김희종 기업영업본부장은 “다양한 맛과 좋은 품질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써브웨이 음식을 이제 집에서도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빠르고 안전한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로 더 많은 분들이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디저트 카페 설빙 전 매장 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초록마을, 올가홀푸드, 버키 등 다양한 다양한 브랜드와 계약을 맺고 배송 서비스를 확대해왔다. 특히, 음식 중심의 배송에서 디저트와 음료, H&B, 한약품까지 배송 카테고리를 확장하여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2019.09.26
  • 메쉬코리아, 상반기 매출 676억원…사상 최대...

    - 전년 대비 165%↑, 지난해에 이어 가파른 성장세 지속 - 7월 매출 142억 최대치 달성, 하반기도 고성장 예상- IT 종합 물류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것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는 올해 상반기 매출 676억원을 달성해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12월 월매출 100억을 돌파한데 이어, 2019년 상반기 매출이 67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5% 성장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7월에는 장마 등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대치인 월매출 142억원을 달성해 하반기 역시 고성장이 예상된다. 이는 지속 성장 중인 배달 시장에 발맞춰 배송 카테고리 확장, 친환경 배송 서비스 도입, 사륜차 사업 확장 등 IT 물류 플랫폼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부릉 라이더를 위한 시스템 고도화에 노력한 결과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올해 메쉬코리아는 핵심 자산인 전국 이륜차 물류망과 혁신적인 배송 솔루션을 기반으로 사륜차 배송 서비스를 시작해 IT 종합 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섰다. 또한, 크라우드 소싱 ‘부릉 프렌즈’ 등 다양한 사업적 시도를 계속해왔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지금까지 배송 카테고리를 확대하고 다양한 물량을 효율적으로 배송하기 위해 많은 시도와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면서, “앞으로도 배송 시장 성장세에 발맞춰 IT 종합 물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9.08.28
MORE

메쉬코리아와 함께 하는 파트너사

Partners